날씨 좋으면 가볍게 자전거 라이딩을 다녀옵니다





 동작구 보라매 공원 작은 후문쪽으로 신대방역 아래 도림천을 따라 대림역 방향으로 가는 자전거 도로가 있습니다 
 이길을 쭉 따라가면 안양천을 만나고 안양 천에서 한강 방향으로가서 여의도 63빌딩까지 약 18km정도로 여유있게 가면 약 한시간 정도 되는 거리입니다

 자전거 도로로 길이 잘 닦여 있고 언덕이 없고 가로등도 많이 켜진 편이라 저녁에 다녀오는데도 문제 없이 다녀올 수 있습니다

 집 가까이에 이렇게 좋은 자전거 도로가 있다는게 너무나 좋습니다
 자동자 도로 옆에 난 자전거 전용 도로라는 길로 가면 우회전하는 차들 피하랴 주차된 차들 피하랴 신호등에 걸려서 신호 기다리랴하면서 자전거로 달리는 맛을 느낄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빵빵거리는 차들대문에 스트레스도 이만 저만이 아닙니다

참고로 김여사분들잘 모르시는거 같은데
자전거는 도로 교통법상 2륜차로 불류되어 가장자리 차도에서 달리게끔 되어있습니다
또 도로에서 자동차가 자전거보다 빠르다고 더 높은 통행 우선순위를 가지지 않습니다










 위 그림은 아이폰 gps어플 runkeeper이 만들어줬습니다
 


 

갑자기 블로크 코라이 유입이 많아서 확인해 봤더니 1면에 소개되었네요
이 글이 왜 1면에 갔는지 잘은 모르겠지만
뭐 기분은 좋네요~ ^^
http://www.blogkorea.net/

 



신고





Posted by 파란물








거제도 휴가중 잠깐 시간이 나서 라이딩을 했습니다
거제도 북서쪽 14번 도로를 타다가 5번 도로를 타면서 가볍게 1시간 20분 정도 달렸습니다




거제도 구글지도 더보기





사등면 위쪽 도로가 14번 도로 입니다 
세모여객선 터미널을 지나 
실전 카페리터미널까지 20km 달렸습니다







아이폰 GPS어플 runkeeper을 이용해서 이동 경로를 찍었습니다
10km지점에서 길을 잘못 들어 잠깐 다른곳을 들렸다 돌아왔는데 1.5km정도 손해라고 생각하니 너무나 아까웠습니다

 이렇게 길을 잘못 들때마다 항상 생각하는게 있습니다 삶을 살아가면서 여러갈래 길을 만났을때 확실하게 하고난 후 진행하는 것이 절대 시간을 버리는게 아니라는걸 되세깁니다 무턱대고 아무거나 시작했다가 잘못된 길이라는걸 알고 다시 돌아오는 것이 훨씬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것을 몸소 체험합니다 게다가 잘못된걸 알았으면 망정이니 모르고 계속 간다면 그 것 만큼 큰 손실을 없을 것입니다
 사실 길을 잘못 들고는 되돌아가는게 너무 아까워서 선택한 길을 계속 가면서 최대한 원했던 곳으로 가는 다른 길을 다시 몰색색 하는것도 한가지 방법이겠지만 결국 원하는 곳으로 가기위해 에너지와 시간낭비는 동반하게 됩니다
 
 자전거 바퀴를 굴리는 다리 운동만 하지만 잠깐 잠깐 이런 생각을 하면서 달릴수 있는 자전거가 점점더 좋아집니다 ^^






15번 도로는 상당히 차도 많고 속도도 빨랐으나 5번도로는 한가하고 길도 깨끗이 닦여서 라이딩 하기엔 정말 좋았습니다



신고





Posted by 파란물

티스토리 툴바